자료

개인정보처리방침

닫기

이메일무단수집거부

닫기
보도자료

원큐어젠·커서스바이오, 바이오벤처 포럼서 보유 기술 소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22-11-09 10:38 조회467회 댓글0건

본문

펩타이드 항암제·마이크로니들 등 

원큐어젠은 '2022년도 제1회 유망바이오벤처·스타트업 투자포럼'에서 생체표지자(바이오마커) 기반 펩타이드 항암제 개발에 대해 발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한국신약개발연구조합이 주최하고 산하 제약·바이오 사업개발연구회(K-BD Group)와 아주첨단의료바이오연구원이 공동으로 주관했다.

원큐어젠은 바이오마커 기반 항암제 플랫폼을 통해 펩타이드 항암물질을 개발했다. 회사 설립 이후 1년 6개월 만에 50억5000만원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고, 64억원 규모의 정부과제에 선정됐다. 현재 펩타이드 안정성 연구를 통해 펩타이드 항암제의 구조 안정성을 더 강화시켰다는 설명이다. 

 

장관영 원큐어젠 대표(사진)는 

비앤피의 경구약물전달 기술과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의 항암 펩타이드 기술의 융합을 통해 구축한 플랫폼 기술에 대해 발표했다. 모회사인 아이큐어비앤피의 연구 진행 사항도 일부 소개했다. 아이큐어비앤피는 현재 주사제로 쓰이고 있는 리라글루타이드를 생체이용률을 향상시킨 경구제로 연구개발 중이다.

아이큐어의 자회사인 커서스바이오는 이번 투자포럼에서 마이크로니들·불렛 제형 의약품 개발에 대해 발표했다. 커서스바이오의 마이크로니들 플랫폼 기술은 정량 약물전달이 불가능한 기존 한계를 극복한 'Inter-locking' 구조체를 적용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를 통해 화장품부터 개량신약까지 적용 영역을 확장해, 현재 펩타이드 의약품(리라글루타이드, 테리파라타이드 등) 및 바이오백신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했다. 회사 설립 이후 1년 동안 8개의 특허를 확보했다. 코스맥스아이큐어와 함께 화장품용 패치(눈가주름 개선, 미백, 피부주름 개선, 여드름 등)를 연구개발했다. 

 

커서스바이오는 올해 리라글루타이드 펩타이드 의약품에 대해 예비실험을 마무리해 가시적인 성과를 도출할 계획이다. 

 

[ 출처 : 한경 BIO Insight / 2022. 06. 17)